10 4, 마침내 Nokia Windows 8 기반 폰(Lumia 920/820) 출시 발표를 했네요. 단말은 11월 출시될 계획이고요.

특히 주목을 받아 온 Flagship Lumia 920에 대해 NokiaAT&T와의 독점계약으로 공급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Lumia 920(Credit: AT&T)

*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실패는 Nokia 에코시스템의 기반이었던 Symbian의 자연스러운 쇠락을 초래했으며, 그나마 전체 휴대폰 시장에서 물량 공세로 1위를 유지해 오던 것조차 올 1분기에는 삼성전자에게 그 자리를 내 주게 됩니다.

Nokia에 있어 이제 변화의 단초는 시장 성공이 아니라 생존의 문제입니다.

하드웨어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천명한 Microsoft Lumai 920을 통해 그들의 욕망, Windows 8을 투영시켜줄 지 모릅니다.

AT&T와는 독점 계약이라는 단말 유통의 우위 조건을 부여해 줬기 때문에 타  벤더 대비 적극적인 마케팅 지원을 해 줄 지도 모르겠습니다.

마침 Gartner 역시 복수 이통사도 좋지만, VW AT&T와 같은 대형 사업자들의 방대한 이용자를 기반으로 MKT을 펼치는 것도 방법이라는 을 내기도 했군요.

*

Window 8이라는 모바일 PC의 상징성과 함께 튀는 컬러, 탁월한 카메라 성능이 어느 정도 시장 메리트로 작용할 수는 있겠습니다.

그러나, NokiaOptimus G, Xperia, One X+(HTC)iPhone 5, Galaxy S3와 같은 후덜덜한 리딩 프리미엄 단말과의 경쟁을 연말의 북미 시장에서 앞두고 있습니다.

특히, 가입자 1억 명 중 상당수가 프리미엄 고객이라 할 수 있는 iPhone 유저가 3,100만 명에 달하는 AT&T와의 독점 계약이, 선택과 집중을 통한 전략적 우위 보다는 제한된 고객층이라는 독소로 작용하게 될 가능성도 적지 않아 보입니다.

*

9월초 Windows 8폰 출시 발표 직후 유럽과 미국에서 10% 이상 주가 하락을 하며 이미 시tothe망을 경험한 Nokia.

올 겨울은 Nokia와 Microsoft에게 따듯한 겨울일 수 있길 기대해 봅니다.

Posted by Infides

5 10일 포브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달 말 핀란드의 단말기 제조사인 노키아가 Ovi(핀란드 어로 이라는 뜻) Store라는 이름의 애플리케이션 마켓을 연다고 한다. 오비 스토어는 2만 개의 아이템을 가지고 시작하는데, 노키아는 애플과 RIM이 몇 백 개, 구글이 몇 십 개의 아이템으로 시작한 것과 차이가 있음을 강조하고면서, 오비 스토어가 애플리케이션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Ovi store 개발자 화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료: publish.ovi.com

 

Posted by soywon

[트렌드 요약]

시장조사기관인 Strategy Analytics는 최근 보고서에서 모바일 시장의 2009년 Top Predictions를 발표하였다. Strategy Analytics는 이동통신 사업자 측면, 소비자 측면, 그리고 기업 측면에서 모바일 시장을 전망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통신 사업자 측면에서 Network Strategy 담당 이사인 Phil Kendall은 다음과 같이 언급하였다. "Strategy Analytics는 2009년이 새롭게 떠오르는 비즈니스 모델이 두드러지는 한 해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 또한, 비용 관리가 핵심 이슈가 될 것이다. 듀얼모드 WiFi/Cellular 단말기, 펨토셀 및 HSPA 업그레이드가 비용을 낮추는 새로운 플랫폼이 되겠지만, 사업자들의 데이터 처리 용량 증가, 백홀 비용 및 보조금 전략이 좀더 의미있는 이슈가 될 것이다."

소비자 측면에서는, 모바일 광고 이상의 모멘텀이 지속적으로 발생하여 모바일 광고 시장이 2008년 10억달러 에서 2009년 24억달로 증가할 것이다. 모바일 미디어 전략 담당 이사인 David MacQueen은 "Adobe의 Flash가 모바일 비디오, 게임, 광고 시장을 촉진시킬 것이다. 그리고 Nokia의 "Comes With Music"은 디지털 음원 시장을 흔들어 놓을 것이다."라고 언급하였다.

기업 측면에서, 모바일 기업 전략 담당 이사인 Andrew Brown은 다음과 같이 언급하였다. "2008년 전체 IT 비용 중 모바일 분야에 할당 비율은 12% 정도였다. 2009년에 이 비율이 급격하게 증가할 것 같지는 않다. 중소기업 시장은 대기업에서의 프로젝트 감소를 상쇄하며 견고하게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전세계 시장은 미국 시장의 부진을 만회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모바일 프로젝트에 대한 비용이 임의적이라기 보다는 전략적 관점에서 증가하고 있다는 점은 다행이라 할 수 있다."

단말 측면에서 Neil Mowston은 다음과 같이 예측하였다. 신흥 시장에서는 견고한 성장세가 유지되는 반면, 성숙된 시장에서는 성장이 둔화될 것이다.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스마트폰 시장에 진입하여 Apple, LiMo등과 함께 시장을 형성할 것이다. 인도 휴대폰 브랜드가 각광받기 시작할 것이며, 중국 업체들은 TD-SCDMA 시장점유율 확보를 위해 싸울 것이다.


Posted by 비회원

2.0 패러다임과 함께 통신 업계 전반에 걸쳐 나타나는 현상으로, 개별 기업 단위의 비즈니스 가치 확산 통합 도모를 있다.

최근
통신-방송 사업 경계 와해, 콘텐츠의 서비스화(SaaS), 유무선 통합, 애플리케이션과 기존 OS 플랫폼의 간의 경쟁(OS-unfettered, Web-based 애플리케이션 통합) 등은 이 같은 트렌드를 반영한 것으로, Nokia Ovi, Apple Mobile Me, Cisoco Motion, Sony United 등은 보다 미시적인 실행 단위(Action Level)에서 관찰될 수 있는 사례들이다.


S&P에서 발표한 2007년 1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자체 분석한 결과, 비즈니스 가치의 통합 정도가 강한 기업일수록 매출 성장률은 높게 나타나고 있다. 또한, 가치 통합면에서 선도적인 기업일수록, 기존 사업 영역에서의 매출성장률 둔화를 위한 타개책으로 가치 통합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으로 관찰된다.

2007년말 시점 S&P 100대 기업 중 주요 기업들의 가치 통합강도와 매출성장률 간의 상관관계는 개념적으로 다음과 같이 표현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아주나비
 
#


최근 필자의 모바일 오픈 OS 시장 전망과 관련한 외부 발표 당시, Symbian에게는 good news bad news가 있다고 청중들에게 떠들어 댄 바 있다.

 

Good news는 유수의 시장 조사기관들의 의견에 기대어 휴대폰의 OS 탑재율이 2012년경 현재의 10%에서 대략 30%까지 치솟을 거라는 예측이다.시장의 60%를 넘게 먹고 있는 지배적 OS 플랫포머, Symbian에게 희망찬 예언이 아닐 수 없다.


Bad news는 최근 2~3년간 Symbian M/S가 지속적으로 잠식되고 있다는 내용이었고, 앞으로도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내용이었다. 그리고 여기에는 오픈 개발 환경을 전면에 내세운 Linux 진영이 태풍의 진원지에 있었다. 설상가상으로, 불패의 온라인 강자인 Google Android라는 이름으로 Linux 에코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Symbian측의 전략적 전환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이런 추세대로라면, Symbian M/S는 도래할 3년 동안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50%대를 방어하는 것 조차도 버거울 듯 보였다.

 

#

 

지난 주, Nokia가 올해의 통신업계 10대 뉴스로 남게 될 사건 하나 기록했다. Symbian의 잔여 지분 52%를 4억1000만달러에 전량 매입하고 Nokia는 Symbian의 소스코드를 공개, Symbian Foundation을 설립을 발표한 것이다. 동 Foundation에는 LG, Motorola, Samsung, SonyEricsson의 글로벌 탑벤더 이외 5개 이통사 및 칩벤더들이 참여키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urce: Techcrunch



Posted by 아주나비

BLOG main image
by Infides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32)
트렌드 따라잡기 (183)
단상과 통찰 (18)
공개자료실 (21)
(9)
About Us (1)
Total : 173,107
Today : 0 Yesterday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