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산 쇠고기 수입 파동으로 벌어진 촛불 집회가 대규모로 확대되고 사회에 커다란 반향을 일으키게 된 배경에는 다음 아고라가 있었다. 사람들은 자발적으로 아고라에 글을 올렸고 수백 수천명이 그 글을 읽고 댓글을 달며 호응했다. 이들은 단지 인터넷 상에서의 소통으로 그친 것이 아니라 직접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왔고 수백 명의 시위는 다시 수천에서 수만 명, 결국에는 수십만 명으로까지 늘어났다. 시위 현장에서 벌어지는 일은 즉각 무선인터넷과 노트북을 통해 사람들에게 퍼져나가고, 그 화면을 본 사람들이 또다시 거리로 나서면서 상승 작용을 일으켰다.

며칠 전에는 다음의 비공개 패션동호회인 '소울드레서'가 코엑스에서 정부를 규탄하는 플래시몹을 선보이며 주목을 끌기도 했다. 마침  Informationweek에 이와 관련된 기사가 올라와 소개한다.

뉴욕대 교수인 Clay Shirky에 의하면 이미 몇몇 그룹들은 온라인 네트워크로부터 생겨난 현실 세계에서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Shirky는 6월 23일 '개인민주주의포럼'에서 민주주의에 있어 늘어나는 기술의 역할에 대한 강연을 했는데, 그에 따르면 처음 뉴욕에서 일종의 여가활동 차원에서 선보인 플래시몹은 이제 전세계적으로 젊은이들 사이에서 정치적인 도구가 되고 있다.

벨라루스의 젊은이들은 광장에서 아이스크림을 먹는 사람들의 그룹을 조직함으로써 플래시몹을 이용해 독재 하에서의 삶이 어떤 것인지를 전 세계에 보여주었다. 그들은 또한 광장에서 서로를 향해 웃어 보이기도 했다. 벨라루스에서 웃는 것과 아이스크림을 먹는 것은 불법이 아니지만, 대도시의 공공 광장에서 그룹을 지어 모이는 것은 불법이라고 한다. 플래시몹은 이 그룹들이 자발적으로 모이고 그들의 "데모"가 진행되는 동안 당국을 거스르는 것을 피하는 수단이 된 것이다. 카메라들은 이 상황을 찍어서 전세계에 타전했다.

[여기 모든 사람이 온다: 조직 없이 조직을 만드는 힘]의 저자이기도 한 Shirky는 정치적인 행동이 얼마나 쉬워지고 있는지를 말하면서, 사람들이 인터넷 상에서 조직을 이루는 현상을 'Barn Raising(헛간 준공식:불의의 사고를 당하였거나 자연적인 필요에 따라 농가의 창고를 새로 지어야 될 때, 마을 공동체들이 모두 참여하여 건물을 지어주는 행사)'에 비유했다.

Shirky 교수가 비유한 Barn Raising은 우리 식으로 말하면 두레나 품앗이라고 할 수 있다. 즉 이번에 어느 누군가를 위하여 인터넷 상의 조직을 이루었다면 다음에는 그들이 나를 위하여 조직적인 힘을 발휘해줄 것을 기대할 수 있는 것이다. 기사에서는 더 자세한 언급은 없었지만 인터넷이 진정한 '연대'를 위한 수단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언급이라고 생각된다. 일례로 파업에 대해 일반적으로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했던 시민들도 이번 촛불집회를 거치면서 화물연대의 파업에도 지지를 표하는 사례가 나타났다.

비록 우리나라는 초고속인터넷의 보급률에 있어서는 세계 최고의 수준이지만, 인프라를 채우는 내용에서는 그에 미치지 못하다는 비판이 많았다. 저작권물에 대한 불법 다운로드, 인터넷 게임 중독, 사이버 테러의 만연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하지만 우리는 이제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킹의 진정한 힘을 느끼고 있다. 싸이월드처럼 개인과 개인의 친분 쌓기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서로 모르는 사람들과 연대하여 사회를 변혁시키기 위한 정치적인 목소리를 내는 것 말이다. 촛불 집회로 '각성'된 네티즌들의 소셜네트워킹이 앞으로 어떻게 현실 세계를 바꾸어 나갈지 조금은 설레이는 마음으로 기대해본다.


Posted by Enya Roh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by Infides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32)
트렌드 따라잡기 (183)
단상과 통찰 (18)
공개자료실 (21)
(9)
About Us (1)
Total : 173,191
Today : 0 Yesterday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