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애플이 아이폰에 구글 보이스 탑재를 거부하면서 논란이 된 바 있는데, 그 배경으로는 애플과 독점계약을 맺고 있는 AT&T가 압력을 행사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지배적이었다. 2010년까지 애플과 독점계약을 맺고 있는 AT&T는 아이폰 덕분에 경제위기 가운데서도 양호한 실적을 기록해왔다. 지난 2분기 신규가입자의 60%에 달하는 84만명이 아이폰 가입자로 나타났으며, 무선 데이터 매출은 37% 증가한 34억 달러에 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T&T가 아이폰을 독점하는 사이 미국 내 1위 사업자 버라이즌은 RIM의 블랙베리 스톰을, 스프린트는 팜 프리를 독점 공급하면서 데이터 매출 신장에 공을 들여왔다. 그러나 2010년 이후 이러한 구도에 변화가 예상되면서, 각사는 기존에 타사가 독점했던 스마트폰의 공급뿐 아니라 또다른 디바이스의 발굴에 나서고 있다.  

시장조사기업 닐슨에 따르면 미국 내 전자책, 보안장치, 전력계량기 등 무선 네트워크와 연결되는 디바이스의 숫자는 200만에 달하며, 현재 1억 달러 수준의 연간 시장규모는 매년 100%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AT&T 무선사업부의 랄프 드 라 베가 CEO는 2010년 이후 본격적으로 등장할 차세대 디바이스들이 산업을 혁신적으로 뒤바꿔 놓을 것으로 전망하면서, 이들 기기 중 소비자들이 원하는 기기가 무엇이 될 지 찾고 있다고 밝혔다(기사 참조).

2010년 상용화 예정인 LTE의 테스트를 이번 주 성공적으로 마친 버라이즌은 LTE 네트워크 상에서 애플의 제품을 공급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언급했으며, 2010년 상반기부터는 팜 프리의 공급에도 나설 계획이다. 또한 7월에는 퀄컴과 무선 원격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조인트벤처 설립을 발표하기도 했는데, 이 또한 휴대폰뿐이 아니라 다른 기기들에서도 무선통신 기능을 제공함으로써 새로운 수익원을 확보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다.

애플 아이폰의 독점 공급에 수익의 상당 부분을 의존했던 AT&T는 만일 독점권을 상실할 경우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비록 표본수가 작기는 하지만 RBC/IQ 체인지웨이브가 아이폰 이용자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아이폰 3GS 이용자들의 가장 큰 불만은 AT&T의 네트워크 품질문제로 나타났는데, 4G 상용화에 앞서있고 네트워크 품질에 있어서도 좋은 평판을 갖고 있는 버라이즌이 아이폰 공급권을 얻게 된다면 AT&T의 고객 이탈은 자명한 현실이다.

이러한 위기의식을 바탕으로 AT&T는 애플과 독점공급권을 연장하기 위한 협상에 나서는 한편, 아이폰을 대체할 새로운 수익원의 발굴에도 공을 들이고 있는데 그 대상은 스마트폰 뿐이 아니라 전자책 단말기를 비롯해 무선 데이터 서비스에 연결 가능한 기기 전체를 포괄한다. AT&T가 반스앤노블과 손잡고 2010년 초 플라스틱 로직의 전자책 단말기에 3G 네트워크를 제공하기로 한 계획도 애플 아이폰 이후의 시기에 대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이러한 흐름은 장기적으로 사물간통신 즉 M2M의 활성화를 가져올 전망이다. M2M 시장은 이동통신사업자들의 대표적인 차세대 수익원으로 주목받고 있지만 금융위기의 영향으로 최근 성장률은 기대에 못 미쳤다. 그러나 2010년 이후 LTE의 상용화와 함께 휴대폰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기기에서 데이터 수익을 추구하려는 이통사들의 경쟁에 힘입어 M2M 시장도 본격적인 성장 국면에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 아직 스마트폰 시장조차 열리지 않고 있는 국내와 비교하면 말 그대로 먼나라 이야기이기는 하지만......

Posted by Infides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최근ABI 리서치의 조사결과에 의하면, 와이파이는 스마트 폰에 있어 Must-Have 기능으로 꼽힌다고 한다. 미국 모바일 폰 유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이 조사에서는 무려 77%의 유저가 와이파이를 탑재한 폰을 원하고 있었으며, 와이파이를 보유한 스마트폰 유저 중 3/4가 와이파이를 애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동성에 제한이 있어 Hotspot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긴 하지만, 무료에 3G보다 안정적인 서비스를 구현하고 있다는 점 때문에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와이파이의 도입으로 Cablevision의 순증 가입자가 70% 이상 증가했고, 2008 4분기 AT&T의 와이파이 유저 접속 횟수가 전년동기 대비 3배 이상 늘어났다고 한다. 이러한 결과에 자극받은 이동통신사들은 와이파이 무료 보급 전략에 뛰어들고 있다.

버라이즌의 이동통신부문인 버라이즌 와이어리스는 와이파이 전략의 일환으로 마이파이(Mi-Fi)라는 것을 제공한다. 마이파이는 무선 네트워크 업체인 노바텔 와이어리스(Novatel Wireless)에서 출시한 신용카드 크기의 휴대용 핫스팟 라우터로, 이를 출시하는 것은 버라이즌이 최초라고 한다. 쉽게 말해 마이파이는 버라이즌의 3G EV-DO Rev. 네트워크를 이용하여 무선 인터넷에 접속하므로 미국 내에서는 언제 어디서나 이용이 가능하며, 어느 무선기기든 5대가 동시에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다. 다음 관련 동영상을 보면 마이파이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Posted by 손지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by Infides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32)
트렌드 따라잡기 (183)
단상과 통찰 (18)
공개자료실 (21)
(9)
About Us (1)
Total : 173,191
Today : 0 Yesterday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