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Business Week 2009 2 14일자, 등돌린 애플과 구글>

 
 

최근 Gmail, 구글 맵, 캘린더, 유튜브, 검색엔진 등 상당수의 기능을 구글에 의존하고 있는 애플 아이폰이 MS의 신 서치 엔진인 ''(www.bing.com)으로 아이폰의 기본 검색 엔진을 대체하며 구글과의 결별 수순을 밟게 될 것인지에 대해 세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 때 반()MS 전선에서 뜻을 함께하며 찰떡궁합을 이루어 왔던 애플과 구글이기에 더욱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만약 애플-MS의 협업설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이는 애플-구글의 본격적인 결별 수순의 첫 번째 단계가 될 가능성이 크다. 두 기업의 본격적인 경쟁을 알리는 신호탄으로 볼 수도 있겠다. 물론 두 기업의 라이벌 관계는 이미 구글이 안드로이드 개발 계획으로 스마트폰 시장에, 애플이 인터넷 브라우저·모바일광고 등 닷컴 시장으로 손을 뻗쳤을 때부터 시작되었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애플이 아이폰의 기능의 상당수를 구글에 의지하고 있기 때문에 적대적 라이벌 관계로 칭하는 것에 조심스러웠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굳이 MS와의 협업설이 아니더라도, 애플과 구글의 결별은 필연적인 현상이라고 보여진다. 구글과의 관계를 계속 이어가게 되면, 애플로서는 적군을 홍보하게 되는 셈이 되기 때문이다. 애플은 아이폰의 엄청난 성공으로 인해 제 손으로 가장 강력한 라이벌인 구글을 키운 셈이다. 지난 몇 년 간 아이폰을 써본 유저들이 구글 서비스의 편리함을 알아가면서, 구글이 직접 만드는 폰은 얼마나 더 편리할까에 대한 기대감이 생겼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에 구글이 스마트폰의 출시를 선언하고 넥서스 원을 공개했으니, 애플에게는 큰 위협이 아닐 수 없다. 편리한 구글 서비스가 아이폰의 매출 상승에 일조했다고 본다면, 구글은 아이폰을 통해 남다른 홍보 효과를 누렸으며, 스마트폰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지나친 기대 때문인지 지난 1월 출시된 넥서스 원이 그리 좋은 평가를 받지는 않고 있지만, 이는 구글도 예상한 결과이며(구글은 올해 넥서스 원을 15만대 정도 판매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힌 바 있는데, 실제 출시 첫 주 판매량도 약 2만 대로 예상에 그리 크게 벗어나지 않음) 구글이 새로운 서비스를 시작할 때는 매번 알파버전 서비스를 먼저 시작해 유저들의 반응이나 시행착오 등을 반영하며 서비스를 개선해나갔던 것을 생각하면, 지금의 넥서스 원도 빠른 속도로 개선될 여지가 크다. 업그레이드를 거친 구글산 스마트폰이 줄이어 나오게 되면 판도는 분명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에서 유리한 구글 쪽에 승산이 있다는 주장이 많다.

 

주목할만한 점은, 구글이 승자들(MS와 애플)의 전략을 조합하여 제 것으로 만들어내고 있다는 것이다. OS, S/W 등에 폐쇄적인 애플과 달리, 구글은 제조업계에 무상으로 OS를 제공할 만큼 개방적인 전략을 펴고 있는데 이는 MS의 개방 전략과 유사하다. 한편, 애플이 이통사 중심의 폐쇄적인 모바일 생태계를 무너뜨리고 소비자와 S/W 개발업체가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내며 높은 점수를 받았던 것과 같이, 구글도 넥서스 원의 출시와 함께 휴대폰 산업의 유통 구조를 바꾸고자 노력하고 있다. 구글은 이통사의 영향력을 축소하고, 소비자들에게 선택권을 부여하기 위해 자체 온라인 스토어에서 언락 버전을 구매해 추후에 통신사에 가입하는 방식, 통신사 약정을 통해 보조금을 지급받는 방식을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을 펴고 있다.

 

미래는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두 거대 기업의 경쟁은 국내뿐 아니라 전세계 휴대폰 업계와 관련 산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것이다. 애플이 향후 구글과의 경쟁에서 경쟁우위를 탈환하기 위해 어떠한 변화를 꾀할지, 또한 구글이 앞으로 글로벌 휴대폰 업계에 미칠 영향을 전망하고, 또 그 영향이 국내 휴대폰 업계에 어떤 변화를 불러오게 될지에 대해 우리 모두 촉각을 곤두세워야 할 것이다.

 

 

 

Posted by 손지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구글이 새로운 OS를 발표한 지 일주일이 지나지 않아, 마이크로소프트가 7 13, WPC(Worldwide Partner Conference)에서 Microsoft Office 2010(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아웃룩, 원노트 등)의 웹 어플리케이션을 무료로 제공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사실 MS는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된 Professional Developers Conference 2008에서 웹 기반의 MS 어플리케이션을 제공하겠다고 이미 발표한 바 있으며, Office Live Workspace라는 이름의 웹기반 문서 관리 및 협업 서비스를 베타 버전으로 제공 중이다.

 

< MS Office Live workspace 실행 화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soywon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구글이 2009 7 7자사 블로그를 통해 안드로이드 OS에 이어 넷북을 위한 Chrome OS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했다. 포스트에 따르면, 구글은 올해 말 코드를 공개하고, 2010년 하반기에 크롬 OS를 기반으로 하는 넷북을 시판할 예정이다. 구글은 이미 작년 말 같은 이름으로 인터넷 브라우저인 크롬 브라우저를 선보인 바 있다. 구글의 발표에 따르면 이미 3,00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이 브라우저를 사용하고 있으며, 시장 점유율은 6% 정도이다.

 

< 크롬 브라우저 실행 화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soywon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일본 도쿄 마치다(町田)시 시의회는 ‘Google 맵’의 ‘스트리트뷰’ 등과 같이 지역 정보와 시진을 조합하여 그 지역의 화상을 누구나 검색할 수 있는 네트워크 서비스에 대하여, 법 규제 검토 등을 요구하는 의견서를 채택, 정부 및 관련 기관에 제출하였음

시 의회가 제출한 의견서에는, (1)주택가의 화상 공개 적합 여부에 대해 국민의 의견을 청취한 후 사업자에게 지시하도록 한다 (2)개인이나 주택 등을 허가 없이 촬영하여 무단으로 공개하는 행위를 도도부현(都道府県) 행정 방해 방지 조례상의 방해 행위로 추가하는 것에 대해 검토한다 (3)필요에 따라 법을 정비한다 등의 내용이 기재되어 있음

또한, 스트리트뷰 등과 같은 서비스에 대해 국가에 전달된 의견에 관한 실태 조사 등의 현상 파악 및 인터넷을 이용하지 않은 국민들에의 홍보 활동에 대해서도 요청함. 이 의견서는 스트리트뷰의 이미지가 ‘피사체가 되는 지역이나 개인이 Google 스트리트뷰 상에서의 공개에 대한 사전 고지나 촬영에 대한 공개 허가 요청 없이 네트워크상에 공개되고 있다’고 지적함

이에 대해 Google이 ‘사람 얼굴은 얼굴 인식 기술을 통해 모자이크 처리하고 있다’고 해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이 의견서는 ‘사람의 얼굴을 판별할 수 있는 것이나 자동차 번호, 표찰 문자를 알아 볼 수 있는 것도 적지 않다’고 반박함

또한, 이용자가 원할 경우 Google이 이미지를 삭제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이 의견서는 ‘인터넷을 이용하지 않는 사람의 자택 등이 전세계적으로 공개되고 있는 현재 상황에 대해 충분히 납득할 만한 대책은 아니다’라고 비판함. 이 의견서에는 ‘잘 알지 못하는 장소를 방문하거나 탐방할 때 편리’하다는 이점에 대해서도 소개하면서, ‘빈 집 확인 등, 범죄에 악용될 수 있는 위험성과 어린이 통학길이나 교육 시설 등의 방범상의 허점을 제공할 수 있다’ 등의 의견이 소개되어 있음

스트리트뷰는 Google 맵 서비스 중 하나로, 자동차에 탑재된 360도 카메라로 촬영한 주요 도시의 도로의 세밀한 화상을 열람할 수 있는 온라인 지도임

★ View

현재 스트리트뷰는 미국·유럽 등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일본에서도 2008년 8월부터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음. 그러나 각 국에서 이 서비스를 놓고 프라이버시 문제가 지적되고 있음. 미국에서는 자택 내 사진을 촬영했다는 이유로 촬영한 사람을 프라이버시 침해로 제소한 예가 있으며, 프랑스에서는 대로나 관광지의 도로만 촬영이 가능하고 주택가 등은 촬영할 수 없다고 함. 이처럼 서비스가 실시되는 국가마다 사용자의 편의성 향상을 위해 어느 수준까지 사용자의 사생활 침해가 허용되는가에 대한 논의가 지속될 것으로 보임

■ 자료출처: IT Media (2008.10.10)

Posted by Miya Kim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트렌드 요약]

시장조사기관인 Strategy Analytics는 최근 보고서에서 모바일 시장의 2009년 Top Predictions를 발표하였다. Strategy Analytics는 이동통신 사업자 측면, 소비자 측면, 그리고 기업 측면에서 모바일 시장을 전망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통신 사업자 측면에서 Network Strategy 담당 이사인 Phil Kendall은 다음과 같이 언급하였다. "Strategy Analytics는 2009년이 새롭게 떠오르는 비즈니스 모델이 두드러지는 한 해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 또한, 비용 관리가 핵심 이슈가 될 것이다. 듀얼모드 WiFi/Cellular 단말기, 펨토셀 및 HSPA 업그레이드가 비용을 낮추는 새로운 플랫폼이 되겠지만, 사업자들의 데이터 처리 용량 증가, 백홀 비용 및 보조금 전략이 좀더 의미있는 이슈가 될 것이다."

소비자 측면에서는, 모바일 광고 이상의 모멘텀이 지속적으로 발생하여 모바일 광고 시장이 2008년 10억달러 에서 2009년 24억달로 증가할 것이다. 모바일 미디어 전략 담당 이사인 David MacQueen은 "Adobe의 Flash가 모바일 비디오, 게임, 광고 시장을 촉진시킬 것이다. 그리고 Nokia의 "Comes With Music"은 디지털 음원 시장을 흔들어 놓을 것이다."라고 언급하였다.

기업 측면에서, 모바일 기업 전략 담당 이사인 Andrew Brown은 다음과 같이 언급하였다. "2008년 전체 IT 비용 중 모바일 분야에 할당 비율은 12% 정도였다. 2009년에 이 비율이 급격하게 증가할 것 같지는 않다. 중소기업 시장은 대기업에서의 프로젝트 감소를 상쇄하며 견고하게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전세계 시장은 미국 시장의 부진을 만회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모바일 프로젝트에 대한 비용이 임의적이라기 보다는 전략적 관점에서 증가하고 있다는 점은 다행이라 할 수 있다."

단말 측면에서 Neil Mowston은 다음과 같이 예측하였다. 신흥 시장에서는 견고한 성장세가 유지되는 반면, 성숙된 시장에서는 성장이 둔화될 것이다.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스마트폰 시장에 진입하여 Apple, LiMo등과 함께 시장을 형성할 것이다. 인도 휴대폰 브랜드가 각광받기 시작할 것이며, 중국 업체들은 TD-SCDMA 시장점유율 확보를 위해 싸울 것이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트렌드 요약]

구글이 지난 2007년 11월 안드로이드 운영체계를 발표한 이후, 첫 번째 안드로이드폰이 언제 출시될 것인가에 많은 이들이 촉각을 곤두세웠다. 구글은 2008년 하반기에 구글폰을 출시할 것이라고 발표했으나, 2009년으로 연기될 것이라는 소문도 많았다.

                                     

그러나, 첫 번째 안드로이드폰이 T-Mobile을 통해 9월 중순 경 출시될 것이라는 CNET의 기사가 있어 이를 소개하고자 한다.

CNET은 TmoNews라는 블로그의 정보를 인용하여 첫 번째 안드포이드폰이 스마트폰 업체인 HTC에 의해 개발되고 있으며, 9월 17일에 T-Mobile USA를 통해 판매될 것이라고 보도하였다. CNET에 따르면 소비자 가격은 $399로 책정되거나 2년 약정으로 $150로 판매될 것이라고 한다. 기존 T-Mobile 고객만이 사전판매 기간 동안 안드로이드폰을 살 수 있으며, 다른 사용자들은 몇 주 후인 10월 초에 구입 가능하다고 한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8.08.19 17: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금일자 기사에 따르면, 미국의 FCC가 HTC Dream의 출시일을 11월 10일로 승인했다고 하네요. 이 정보가 좀더 정확하겠죠? ^^

Google이 2007년 11월 발표한 Android는 “Open Software, Open Device, Open Ecosystem”의 목적을 가지고, OS와 API, 미들웨어, 사용자 인터페이스, 브라우저에 이르는 전반적인 SW 환경을 지원하는 개방형 모바일 플랫폼으로, Google을 포함하는 34개 글로벌 파트너로 구성된 OHA(Open Hanset Alliance)가 개발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터넷 거인 구글이 이제는 모바일 시장까지 삼키려는데, 기존 모바일 시장은 이통사가 쥐고 있으니 개방형 플랫폼을 확산시켜서 이통사한테 빌붙지 않고도 자기의 사업모델을 펼치려는 것이지요. 같은 차원에서 구글은 작년 미국 주파수 경합에 참여해서 정부에 망개방을 줄기차게 요구한 끝에 주파수를 따내지 못 하고도 소기의 목적(주파수 획득 사업자의 개방형 애플리케이션, 개방형 단말 준수)을 달성하기도 했지요.
Posted by Infides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by Infides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32)
트렌드 따라잡기 (183)
단상과 통찰 (18)
공개자료실 (21)
(9)
About Us (1)
Total : 173,159
Today : 0 Yesterday : 1